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전체 교육/학교 생활체육 정치/사회/경제 행정/의회 연예/방송 TOP영상 스포츠 생활/경제 영상 문화/여성 갤러리/전시 피플/논평 특별인터뷰 건설/부동산 협회/단체 행사/시상 포토 커뮤니티
정치/사회/경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법조현장-법관탄핵 의결..법원 안팎서 갈등 격화
2018-11-26 오후 7:44:29 한국교원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법조현장-'법관 탄핵 의결'…법원 안팎서 갈등 격화


    <법조현장> 김봉근 기자/ '법관 탄핵 의결·사법행정 개혁'을 둘러싸고 법원 안팎서 갈등이 격화되는 모양새이다.


    전국법관대표회의의 사법농단 연루 판사들에 대한 탄핵소추 검토 필요성 의결안과 사법발전위원회 후속추진단이 마련한 사법행정 개혁안에 대한 법원 내부의 논란이 격화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25일과 26일 주요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해보면 지난 19일 법관대표회의가 ‘탄핵소추안 검토’ 필요성에 대한 의결안을 채택했지만 반대와 기권표 역시 상당했다는 것. 당시 표결엔 105명의 법관대표가 참석해 53명이 찬성표를 던져 가까스로 과반을 기록해 의결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반대표 43명, 기권표 9명에 이를 정도로 의결안 통과에 부정적인 목소리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일부 언론은 이와관련 찬반 양측 모두 일주일째 침묵을 지키고 있는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보도 주요 내용은 ‘법원 내부 분위기는 이 같은 표결 결과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의결안에 대한 법관들의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법관대표회의는 정기회의 당일인 19일 김 대법원장과의 만찬에서 구두로 의결안을 설명했고 20일 공식적으로 전자문서 형태로 의결안을 전달했다. 김 대법원장은 일주일 동안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법조계에선 김 대법원장이 법원 내부의 이견이 극명한 의결안에 대해 한쪽 입장을 수긍하는 의견을 낼 경우 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 서울의정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www.koreaes.com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net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www.seoules.com






    <저작권자©한국교원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11-26 19:44 송고
    법조현장-법관탄핵 의결..법원 안팎서 갈등 격화
    최근기사
    새 배너
    광고문의4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교원신문
    www.hankook4.com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서울여성신문/서울연예스포츠신문 (주)한국감찰일보사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여성사장 송숙현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한국교원신문> 서울다-10978호 (최초창간 2003.11.01 /복간등록 2015.4.13)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4F-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 (02)946-0003 (02)981-0004
    *긴급제보직라인 010-5757-3034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TV. 한국교원신문
    한국감찰일보. 한국매일방송TV. 한국의정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aeil.com   www.seoulw.net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hankook2.com   www.hankookmaeil.com  
    www.seoulm.net   www.hankook3.com   www.hankook4.com  

    * COPYRIGHTⓒ 한국교원신문/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