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교육/학교 생활체육 정치/사회/경제 행정/의회 연예/방송 TOP영상 스포츠 생활/경제 영상 문화/여성 갤러리/전시 피플/논평 특별인터뷰 건설/부동산 협회/단체 행사/시상 포토 커뮤니티
생활/경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전국민이 '빚더미'..가계대출 695.5조원
2014-06-10 오후 6:28:00 한국교원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주택담보대출 탓...4월말 현재 사상 최대치
    한국은행 보고서

     
    <김봉근 기자> 전국민이 '빚더미'에 올라있다. 10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4월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695조5000억원으로 분석됐다는 것. 이는 전월 대비 5조원이 증가한 수치로 가계대출 잔액이 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행은 주택 거래 증가에 따른 대출 수요 확대 때문으로 분석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12월 687조1864억원을 기록한 뒤 1월(685조1807억원)에는 소폭 줄었지만 그 후 꾸준히 증가해 왔다는 것. 이를 보면 전체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하는 액수는 425조6000억원이다. 즉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는 3월 2조3000억원에서 4월에는 3조4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기타대출의 증가폭도 1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늘어났다.

     

    가계대출을 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의 잔액이 484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상호금융 등 비은행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211조5000억원으로 2조2000억원 늘었다. 또 주택담보대출이 9000억원, 기타대출이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주택금융공사와 국민주택기금의 주택담보대출은 76조4000억원이다.

     

    한편 지역별로는 수도권 가계대출 잔액이 한 달 전보다 2조4000억원 증가해 424조7000억원에 달했다. 비수도권은 2조6000억원 늘어난 270조8000억원으로 분석됐다. 전국민이 주택담보대출 탓에 더 큰 '빚더미'에 올라 있는 셈이다.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일부 본사 자매지 <일간>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서울여성신문. 한국여성신문.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연예스포츠신문. 대한일보<서울판>. <월간>한국. 월간여성한국. 한국교원신문. 포토서울. 포토한국. 대한검찰신문. 대한변호사신문 등과 본사 제휴사 우리뉴스 등에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여성신문 www.seoulw.net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 대한일보<서울판> www.daehani.kr
    서울매일신문<서울취재본부> www.seoulmaeil.com

    <저작권자©한국교원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4-06-10 18:28 송고
    전국민이 '빚더미'..가계대출 695.5조원
    최근기사
    새 배너
    광고문의4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교원신문
    www.hankook4.com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서울여성신문/서울연예스포츠신문 (주)한국감찰일보사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여성사장 송숙현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한국교원신문> 서울다-10978호 (최초창간 2003.11.01 /복간등록 2015.4.13)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4F-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 (02)946-0003 (02)981-0004
    *긴급제보직라인 010-5757-3034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TV. 한국교원신문
    한국감찰일보. 한국매일방송TV. 한국의정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aeil.com   www.seoulw.net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hankook2.com   www.hankookmaeil.com  
    www.seoulm.net   www.hankook3.com   www.hankook4.com  

    * COPYRIGHTⓒ 한국교원신문/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