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교육/학교 생활체육 정치/사회/경제 행정/의회 연예/방송 TOP영상 스포츠 생활/경제 영상 문화/여성 갤러리/전시 피플/논평 특별인터뷰 건설/부동산 협회/단체 행사/시상 포토 커뮤니티
협회/단체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맛집현장] 40년 전통의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
2016-08-14 오후 8:15:25 한국교원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맛집현장] 40년 전통의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

     

    화성 맛집, 전통 가마솥과 장작불 방식 그대로

     

     

     

    박건화 기자/ 완연한 봄날 나른해진 봄기운에 겨우내 움츠렸던 기력을 보충하기 위해서 산과 들로 나들이를 가는 한편 영양가 높고 담백한 음식을 찾게 된다. 이럴 때 오랜 시간 정성껏 고아 진하게 국물로 우려낸 곰탕 한 그릇이면 올 한해 거뜬하게 날 수 있을 것 같다. 예로부터 곰탕은 가마솥으로 소의 뼈와 고기를 장시간 끓여내 국물이 진하고 영양가도 높아서 임금님 수라상에 오르는 진귀한 음식이었다. 이러한 전통 방식 그대로 2대째 내려오는 40년 전통의 곰탕전문브랜드,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에 대해 알아보자. 수원과학대학, 라비돌리조트, YBM연수원이 위치하고 있는 화성시 정남면 보통리의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은 전통가마솥과 장작불로 전통방식 그대로 오랜 시간 곰탕을 끓여온 곰탕전문점이다.

     

     

    엄선된 한우사골과 우족 한우뼈를 고아 우려낸 곰탕의 제 맛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의 주상문 대표는 “저희 곰탕은 엄선된 순수 한우 사골과 우족을 전통 가마솥에 오랜 시간 장작불을 이용하여 보약 달이듯이 끓여내는 전통방식 그대로 국물을 우려내 국물 맛이 진하고 담백해 고객 분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설명한다. 이처럼 오랜 시간 끓여낸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에는 대추, 마늘과 함께 한우 양지를 한 가득 넣어 깊고 진하며 담백한 곰탕의 맛을 선사한다. 이런 맛은 전국에 입소문이 나 각지에서 손님들이 몰려올 정도이고, 식사시간에는 입구에서부터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한다. 곰탕 장인의 내공이 느껴지는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에는 구수한 맛과 기름기 없는 담백한 맛의 ‘꼬리곰탕’, 무릎도가니 하나를 통째로 넣어 젤리처럼 쫄깃하고 씹는 맛이 일품인 ‘도가니탕’이 건강식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우리 전통 곰탕의 맛 지키기 위해 직영점으로만 운영

     

     

    또한, 얼큰한 국물로 해장에 좋은 매운 갈비찜과 부드러운 수육도 손님들의 인기메뉴이다. 특히 양지, 차돌박이, 수지, 도가니, 소꼬리, 소갈비, 우설까지 소의 모든 부위가 들어가는 ‘한우모듬수육’은 맛과 영양을 한꺼번에 잡는 특별 보양식이다. 여기에 매일 담궈 먹는 김치와 일주일에 한번 담그는 깍두기, 그리고 매일 맛깔나게 버무리는 배추겉절이는 음식의 맛을 한껏 돋워주며 식사 후 디저트로 가마솥 누룽지도 인기다. 이러한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해에는 한국전문기자협회로부터 ‘전통음식 곰탕’ 부문 전문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곳의 한 단골손님은 “도가니탕과 매운맛이 잘 어울려서 도가니탕 먹으면서 갈비찜을 먹으면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다”면서, “양도 푸짐하고 맛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정에서도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의 깊은 맛을 맛보고 싶어 하는 손님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포장판매와 전국 택배판매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더욱이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은 우리 전통 곰탕의 맛을 지키기 위해 화성 본점(031.355.2644) 외에 2개의 직영점(수원 탑동 031.292.2314, 화성 보통리 031.366.5516)만을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전통 곰탕의 맛을 보기 위해 외국관광객들도 많이 찾고 있다.

     

     

    어머니의 정성과 전통방식 그대로 곰탕의 진한 맛을 선사하고 다양한 종류의 보양식들로 사랑받고 있는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이 앞으로도 변함없이 가마솥에서 우려낸 우리 전통의 깊은 맛을 지켜주길 바란다. / 사진=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 제공.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일부 본사 자매지 한국여성신문.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석간>대한일보TV. 대한일보<서울판>. 한국감찰일보. <일간>서울매일 본사판. 포토한국. 여성한국. 한국교원신문. 대한변호사신문 등과 본사 제휴사 뉴스헤드라인TV 등에 통합 보도 됩니다.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 <석간>대한일보TV www.hankook3.com

    대한변호사신문 www.koreanbari.com / 한국교원신문 www.ktni.net

    뉴스헤드라인TV www.newsheadlinetv.com

     

     

     

    4개제호배너-하단기사용

    <저작권자©한국교원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6-08-14 20:15 송고
    [맛집현장] 40년 전통의 ‘왕골남서문장작불곰탕’
    최근기사
    새 배너
    광고문의4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교원신문
    www.hankook4.com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서울여성신문/서울연예스포츠신문 (주)한국감찰일보사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여성사장 송숙현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한국교원신문> 서울다-10978호 (최초창간 2003.11.01 /복간등록 2015.4.13)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4F-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 (02)946-0003 (02)981-0004
    *긴급제보직라인 010-5757-3034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TV. 한국교원신문
    한국감찰일보. 한국매일방송TV. 한국의정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aeil.com   www.seoulw.net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hankook2.com   www.hankookmaeil.com  
    www.seoulm.net   www.hankook3.com   www.hankook4.com  

    * COPYRIGHTⓒ 한국교원신문/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