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전체 교육/학교 생활체육 정치/사회/경제 행정/의회 연예/방송 TOP영상 스포츠 생활/경제 영상 문화/여성 갤러리/전시 피플/논평 특별인터뷰 건설/부동산 협회/단체 행사/시상 포토 커뮤니티
교육/학교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홍수현, BTS 팬 메이트와 인사동 동행-서울메이트2
2018-12-18 오전 11:53:06 한국교원신문TV mail seoulmaeil@daum.net

    홍수현, BTS 팬 메이트와 인사동 동행-서울메이트2


    홍수현-서울메이트2



    <스타현장> 송혜경 기자/ 초보 호스트로 변신한 배우 홍수현. 지난 17일 저녁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2'에서는 청담동 홍수현 하우스에 방문한 미국 할리우드 배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문한 미국인들은 도레이와 마리암. 메이트들은 젤리, 바비큐 소스, 메이플 시럽, 방향제, 열쇠고리, 술잔, 편지 등을 받았다. 선물을 받고 난 후 홍수현은 "나는 배우다. 그렇게 유명하진 않다라고 밝혔다.


    이에 도레이와 마리암은 "나도 배우다"라고 밝혔다. 홍수현은 이날 메이트들에게 김밥 말이를 만들어 줬다. 메이트들은 위시리스트를 직접 만들어 왔다. 나무판 위에 적힌 영단어를 찾아내야 하는 것. 홍수현은 "이거 완전 영어 수업 아니냐"라며 당황했다. 위시리스트를 다 찾은 다음 홍수현은 메이트들에게 옷을 선물했다.


    메이트들과 홍수현의 여행이 시작됐다. 메이트들은 김우빈과 이병헌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홍수현은 "내 데뷔작이 '번지점프를 하다'인데 이병헌과 함께 출연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도레이와 마리암은 "방탄소년단을 매우 좋아한다. 방탄소년단은 우리에게 특별하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 외에도 지소울, 이하이 등을 좋아한다고도 밝혔다.


    홍수현과 메이트들은 인사동에 도착했다. 인사동을 걷던 도중 메이트들은 한 K팝 사진을 파는 매장 앞에서 멈춰섰다. 방탄소년단 사진이 가득했기 때문. 이날 메이트 중 한 명인 마리암의 생일이었다. 홍수현은 수저 세트를 선물했다. 이렇게 첫 초보 호스트로 변신한 배우 홍수현의 하루는 ‘큰 사고없이(?) 무사히 잘 치러졌다. /사진=tvN 서울메이트2 캡처.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 서울의정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www.koreaes.com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net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www.seoules.com







    <저작권자©한국교원신문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12-18 11:53 송고
    홍수현, BTS 팬 메이트와 인사동 동행-서울메이트2
    최근기사
    새 배너
    광고문의4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한국교원신문
    www.hankook4.com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서울여성신문/서울연예스포츠신문 (주)한국감찰일보사
    발행인.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 /편집위원장 김봉근 /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
    여성사장 송숙현 /서울본부장 김형철 /고충처리인 진종수

    <한국교원신문> 서울다-10978호 (최초창간 2003.11.01 /복간등록 2015.4.13)
    <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4F-5F
    *보도자료송부: seoulmaeil@daum.net /직통 (02)946-0003 (02)981-0004
    *긴급제보직라인 010-5757-3034

    <자매계열사> 최초창립 2000년5월1일/ <일간>서울매일. 서울매일신문TV.
    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 한국여성신문TV. 한국교원신문
    한국감찰일보. 한국매일방송TV. 한국의정신문TV.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aeil.com   www.seoulw.net   www.womank.net  
    www.seoules.com   www.hankook2.com   www.hankookmaeil.com  
    www.seoulm.net   www.hankook3.com   www.hankook4.com  

    * COPYRIGHTⓒ 한국교원신문/서울여성신문TV/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